파워볼 마틴 계산기

방법 파워볼분석법 사설파워볼 메이저

방법 파워볼분석법 사설파워볼 메이저

파워볼 전용 놀이터 당첨되면 분실, 갈취, 도난, 소유권 분쟁 등 당첨금 수령인 문제파워볼자판기사이트 에서 자신의 당첨금을 지켜주는 중요한 근거를 만드는 것이 파워볼 우선이다. 복권 뒷면에 볼펜으로 서명하는 것이 대표적인 방법이다. 2019년 12월 현재 인쇄되는 복권용지 뒷면에는 구매자의 성명과 싸인, 주민등록번호를 적을 수 있는 공란이 있다. 본래 5만원 초과 당첨금에 대해 제세공과금을 떼고자 인적사항을 적으라고 만든 칸이지만, 그에 관계 없이 자신의 소유물임을 증명하기 위해 이름과 주민번호를 적어두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주민번호가 걱정된다면 생년월일+성별 구분 한자리만 적어두거나, 대체할 수 있는 휴대전화번호나 집 주소를 적어두는 것도 한 방편이다. 어쨌든 동명이인이 나타나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는 우려만 없애줄 수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다만 싸인펜으로 서명하진 말자. 쉽게 마르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용지에 잉크가 스며들거나 번져 당첨번호 및 바코드가 손상될 수 있다. 뚜껑을 열었는데 잉크가 터져나와 복권이 손상되는 대참사가 발생할 수 있고. 싸인은 내재된 식별 정보가 적고 모방이 쉽기 때문에 추천하지 않으며 자신의 이름 및 유출되어도 크게 문제 없는 신상정보(생년월일 등)를 같이 적는 것이 좋다. 동명이인 방지를 위해서 말이다. 도장을 찍어두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도장 분실이라는 변수를 제외하면 좋은 인증 수단이다. 세상은 어떻게 될지 모르니 각종 인증 수단을 동원하여 자신이 복권 당첨금 수령인이라는 사실을 확실하게 입증할 수 있어야 한다. 대신에 낙첨되었을 경우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드시 잘게 찢어서 버리도록 하자. 아니면 가까운 은행 ATM기에 가서 세절기에 넣어버리던가

열이 닿는 곳에 두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다리미로 로또 용지를 예쁘게 펴는 시도는 절대 금물이다. 로또 용지는 감열지인데 열에 매우 민감하며 열을 받으면 까맣게 칠해진다. 잉크로 인쇄하지 않고 열로 인쇄를 하기 때문이다. 즉, 로또 용지를 다리미로 펴는 행위는 용지에 먹칠을 하는 짓이며 당첨 번호나 바코드 식별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 단 하나라도 식별이 안 되면 1등 당첨은 물건너 가고 다리미로 고급 주택 하나를 홀랑 태워먹는 것과 다름없다.

당첨된다면 가슴이 터질 듯 하겠지만 우선 안전하고 정확하게 받는 것이 중요하다. 나눔로또 당첨금은 2018년 기준 NH농협은행 본점 영업부(신관 15층 복권 사업팀)에서 수령 할 수 있다. 당첨금을 수령하는 데 필요한 준비물은 신분증과 당첨 로또 용지, 그리고 3등 이상 기준으로 농협 계좌이다. 3등 이상부터는 계좌 송금으로만 당첨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필요하다. 물론 농협 계좌가 없다면 당첨금 수령 자리에서 개설할 수 있고, 아니더라도 서류를 작성하면 타행으로 이체할 수 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다.

파워볼 오토프로그램

파워볼게임 파워볼전문.com